본문 바로가기

천문시계

프라하 여행을 풍요롭게 하는 광장 나들이(바츨라프 광장 & 구시가지 광장) 특별히 어딘가를 향하지 않아도 괜찮은 여행, 발걸음 끝에 닿는 모든 풍경에 빠질 수 있는 여행. 적어도 프라하에서의 하루는 이렇게 보내봐도 좋지 않을까. 화약탑을 들어서니 프라하는 현대에서 중세로 회귀했고, 여행의 분주함은 일상의 여유로 전환되었다. 한국에 시청광장이 있다면 프라하에는 바츨라프 광장(Vaclavske namesti)이 있다. 카를 4세가 신시가지 계획 중 한 곳으로 만들었다는데 그게 1348년의 일이다. "신(新)시가지"라는 말이 무색하지만 광장에 가득한 '열정'과 '에너지'는 언제나 이곳을 새로 태어나게 한다. 둔탁한 타악기 소리가 한창 심장을 두드릴 때 귀여운 꼬마 아가씨가 엉덩이를 들썩이며 작은 몸짓을 보인다. 그러다 이내 거리의 악사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한다. 이런 풍경을 볼 때마다.. 더보기
괴테가 가진 기억의 시작, 프랑크푸르트 괴테 생가(괴테하우스: Goethe-Haus) 독일일정이 잡히면서 가장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 괴테(Johann Wolfgang Goethe)였다. 그와는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처음 만났고, 한참을 헤어져있다가 [이탈리아 기행]으로 몇 년전 재회했다. 어린 시절 만났던 괴테는 지루하고 딱딱하기 그지 없었지만 그럼에도 그를 만나고 싶었던 이유는 그에 대해 좀 더 알게되면 '내가 가진 생각을 바꿀 수 있을까'하는 기대 때문이었다. 다행스럽게도 괴테생가에서는 어렵잖게 한글을 만날 수 있었고, 한국어 오디오가이드까지 마련되어 있었다. 최고의 덤은 어눌하지만 또박또박 한국어로 말을 거는 관리인들이었다. "끼니도 때우기 어려운 가정형편을 극복하고 천신만고 끝에 성공하게 되었다!"고 하는 흔한 위인전의 이야기는 괴테와 전혀 관계없는 말이었다. 어린시절부터 .. 더보기
[프라하] 눈먼 시계공의 마지막 걸작 오를로이 천문시계 프라하의 구시가지는 프라하 관광의 메카라 부르기도 한다. 골목골목 신기한 볼거리는 둘째 치고라도 천문시계, 얀 후스 군상, 틴교회 등 큼지막한 프라하의 명물이 한자리에 모여있기 때문이다. 구시가지 광장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무대가 되기도 했다. 프라하 구시가지를 거니는 관광객들에게 가장 으뜸으로 꼽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다면 단연 구시청사에 있는 천문시계일 것이다. 내가 그 곳에 도착했을 때도, 다른 곳을 찾아가는 길에 슬쩍 보기에도 그곳은 늘 많은 사람들에 둘러싸여 있었다. 근6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천문시계는 오랜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렇게 전세계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그냥 시계가 뭐 그리...'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구시가지 광장에서 정각을 알리는 시계를 보기위해 기다리고 있는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