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킹 클래스

호이안에서 먹고 마시는 즐거움 호이안 3대 맛집, 모닝글로리(Morning Glory) 때가 되어 배를 채워야 하는 건 여행에서도 변하지 않는 일이지만 조금 더 특별하게 먹고 싶고, 조금 더 기억에 남기고 싶은 건 이곳이 바로 여행지이기 때문이다. 몇 번의 여행으로 '먹는 것'에 대해 가지게 된 유용한 깨달음 중 하나는 '웬만하면 현지 음식을 파는 곳으로 가라'는 것이다. 현지 음식이 입에 맞지 않을 수도 있지만, 해외에서 맛보는 타지의 요리는 입에 맞지 않는 경우가 더욱 많았기 때문이다. 몽골의 한식당이 그랬고, 남미의 많은 이탈리아 음식점이 그랬다. 그래서 최근에는 웬만하면 현지 음식을 주메뉴로 하는 곳을 찾는다. 호이안에서 굉장히 유명한 식당 [모닝글로리(Morning Glory)] 을 찾았다. 한국인들에게는 물론 서양인들에게도.. 더보기
조금 색다른 베트남 여행: 호이안 쿠킹 클래스(Cooking Class by Vy's Market Cooking School) 아침 일찍부터 서둘러 호이안 구시가지로 향했다. 마을 곳곳을 둘러보는 것도 재미있겠지만 조금 색다른 체험을 해보자는 생각에 한국에서 쿠킹 클래스(cooking class)를 예약하고 온 터였다. 이불속에 파묻혀 있고 싶은 마음을 겨우 달래 길을 나섰다. 아침의 구시가지는 북적이던 오후와는 꽤 다른 느낌을 자아내고 있었다. 우리가 예약한 쿠킹 클래스는 Morning Glory Cooking School이었는데 실제로 간 곳은 Vy's Market Cooking School이었다. 알고 보니 오너인 Ms Vy의 이름을 딴 곳으로 그녀는 호텔 1곳과 다수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고, 그중에 호이안에서 맛집으로 유명한 모닝글로리가 있었다. 결국 주인이 같은 곳이라는 얘기.. 사업가 다운 그녀의 수완이 엿보인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