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루즈

걸으면서 만나는 암스테르담 매력 포인트 거미줄처럼 복잡하게 얽혀있는 암스테르담을 여행하는 방법은? 베네치아와는 사뭇 다른 멋을 가진 암스테르담의 운하를 거닐며 마주치는 작은 골목들도 아름답지만 짧은 시간에 많은 인기 관광지를 오가는 방법은 운하를 이용하는 방법일게다. ▲ Google map으로 본 Amsterdam 구글맵에서도 볼 수 있듯 엄청 많은 운하들이 정말이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다. 암스테르담에만 40여개의 운하가 둘러싸고 있다고 하니 어찌 운하의 도시라 부르지 않을 수 있을까. 하지만 박물관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 정작 크루즈로 운하를 오갈 수 있는 기회를 저 하늘로 날려 버렸다. 물론 박물관 투어를 후회하진 않지만 아무래도 아쉬움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일, 또 다시 암스테르담을 찾게 된다면 그 땐 제일 먼저 크루즈 선착장.. 더보기
청명한 호수의 최고봉, 네바다 레이크 타호(Lake Tahoe) 어두운 밤에 도착한 리노가 화려한 도시였다면 아침에 만난 리노는 고요하고 잔잔한 시골마을의 분위기다. 단 몇 시간 만에 전혀 다른 옷으로 갈아입은 '리노'라는 도시... 여행자에겐 흥미롭지 않을 수 없다. 아침 식사 후 첫 여정으로 삼은 레이크 타호(lake tahoe)로 가기 위해 버스에 몸을 실었다. '네바다(Nevada)'가 스페인어로 '눈으로 덮인'이라는 뜻이라더니 사방은 온통 눈 덮힌 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그 풍경에 반해 연신 셔터를 눌러댔는데 갈수록 장관이다. 이내 카메라를 거두고 광활한 풍경을 눈과 마음에 담기 시작했다. 50여분을 달린 끝에 드디어 저 멀리 호수의 한 자락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분명 차를 타고 산을 오른 것 같은데 호수를 마주하게 되다니... 호수가 가까워지니 사람들도 많.. 더보기
DBS타고 가는 일본 마쓰에 지난 여름 다녀온 1박 2일 동안의 마쓰에 일정. 미처 블로그에 올리지 못했지만 바빴던 가운데서도 좋았던 곳이 많아 지나치면 아쉬울 것 같아 계절과 맞지 않지만 올려보려 한다. 첫 일본여행을 배로 다녀와서 '다시는 배타고 가는 여행은 안해야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어쩔 수 없이 또 이렇게 되어버렸다. 그땐 3시간으로 가는 쾌속선이었는데 울렁임이 청룡열차를 타는 듯 했다. 배멀미로 큰 고생을 한번 했더니만 배로 하는 이동이 그리 반갑지만은 않다. 하지만 망각의 존재인지라 또 다시 이렇게 배에 올라탔다. 동해항... 이곳에서 러시아도 갈 수 있다던데... 러시아에 대한 내 짝사랑~ 아직도 진행중인가? 워낙에 거대했던 크루즈를 타봐서인지 규모면에서는 크게 놀랍진 않았다. 하기야 다른 용도의 배니까 비교할 수도 .. 더보기
[상하이] 황제가 부럽지 않은 정원 - 예원 예원시장을 둘러보고 핵심 여정지, 예원(豫園)으로 향한다. 중국인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곳이라서인지 입구를 들어서기까지도 꽤나 시간이 걸린다. 줄지어서 천천히 예원을 향해 간다. 저기 아저씨 나를 보고 살짝 웃어줬는데 사진의 포인트가 잘못 잡혔다. 에고고~ 돌조각으로 섬세하게 만들어진 예원 입구이다. 저렇게 만들려면 얼마나 많은 공이 들었을고. 입구에서부터 이곳을 만든 사람이 얼마나 정성을 들였을지를 엿볼 수 있게 한다. 특히 저 부조 조각들... 대단함을 느낀다. 예원의 입구를 들어서면 바로 나오는 것이 해상명원(海上名園)이라는 글귀가 새겨진 바위이다. 강택민 주석이 이곳을 방문한 기념으로 베이징에서 가지고 온 바위에 직접 글을 새겼다고 한다. 그도 방문 후 엄청난 감동을 받았다고. 근데 왜 상해라 하지.. 더보기
크루즈여행 떠납니다~ ^^ 올해는 초부터 좋은 일이 많네요. 일본 후쿠시마에도 다녀왔는데 세상에... 이번엔 크루즈여행에 당첨됐어요. 크루즈는 외국의 부호들만 즐기는 여행인줄 알았는데... 잘 준비해서 멋지게 다녀오고, 다녀와선 생생한 글로 보답해야겠죠? 몇 일전 코비호의 사고로 조금 겁이 나긴하지만 괜찮으리란 생각으로... 와~~ 너무 기분좋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