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르트르 광장

[파리] 몽마르뜨에서 물랑루즈까지 물랑루즈 19세기 말부터 현재까지 파리의 밤문화를 이끌고 있는 카바레 붉은(Rouge) 풍차(Moulin) 메트로 2호선을 타고 블랑슈역에서 내리면 바로 눈 앞에 보인다. 무희들의 캉캉춤이 유명하지만 쇼관람료가 싸지 않다. 붉은 풍차만 1885년 만들어진 골동품이고 나머진 새롭게 만들어진 것이라고 한다. 테르트르 광장에서 초상화 한편 그리고 나니 엄청 시간이 지나버렸다. 벌써 점심시간... 배는 고프지만 왠지 유명 관광단지라 비쌀거라 예상하고 이 곳에서의 식사를 포기했다. 그런데 나중에 알았다. 여기 까페들은 10유로 내에서 본식과 후식까지 나온다고 광고해놓았었는데 좀더 싸게 먹어볼 거라고 갔던 곳에서는 달랑 스파게티만 13유로정도 했었다. 잘해보겠다고 하는 일이 꼭 이렇게 뒤통수를 때리는 일이 있다. .. 더보기
[파리] 테르트르 광장-예술가의 꿈을 담다 [테르트르 광장의 예술가들] 사크레쾨르 대성당에서 나와 뒤쪽으로 살짝 돌아 왼쪽으로 쭉~ 길을 따라가면 서쪽편에 테르트르 광장이 나온다. 몽마르뜨하면 떠올릴 수 있는 화가들이 자리하고 있는 곳이 여기이다. 그냥 나와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곳에 있는 사람들은 프랑스 예술협회에 등록되어 화가등록증을 가진 사람들이다. 음악과 그림이 함께하는 곳, 더불어 카페에서 이를 감상할 수 있는 곳, 그 곳이 테르트르 광장이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신의 혼을 다해 하나의 작품을 토해내는 작가들과, 그들의 작품을 통해 유일한 기념을 갖고자하는 관광객의 마음이 이곳에서 충돌해서 일까 입구부터 뜨거운 기운이 느껴진다. 그래서 쉽사리 들어가지 못한다. 예술엔 남녀가 없고, 나이도 없다. 풍경이면 풍경, 인물이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