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팔공산

대구 팔공산 빈티지 카페 '앤지스 앤틱 갤러리' 주말 오후, 오랜만에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한 후 드라이브 겸, 기분전환 겸 팔공산으로 향했다. 덕분에 찾게된 아름다운 카페, '앤지스 앤틱 갤러리(Angie's Antique gallery)' 산 중턱에 골목길을 따라 들어가야 있어 조금 찾기 어렵지만 한번쯤 가볼만한 카페로 등극! '앤틱 갤러리'라는 이름에 걸맞게 앤틱스러운 소품들이 카페에 한 가득이다. 겉에서 볼 땐 작은 카페처럼 보였는데 실내 크기도 크고, 나름 룸 형식으로 된 곳도 있어 프라이빗 하게 이용할 수 있다. 많은 손님들이 카페에 들어와서 주문보다 구경에 더 신경쓰는 듯 했다. 급격하게 더워진 날씨에 다들 차가운 음료로 주문. 스무디, 아포가토, 커피 다 좋았지만 티라미슈는 아쉽~ ㅠ 몇 년을 모은 걸까? 얼마나 관심이 있으면 이렇게 모.. 더보기
팔공산 스카이라인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 예전엔 드라이브로 밤낮없이 자주 들렀던 곳인데 마음의 여유가 없다보니 이곳도 참 오랜만이다. 1시간 정도 남은 여유시간을 어떻게 보낼까 고민하다가 케이블카로 향했다. 주말이라 그런지 가족단위의 관람객과 등산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게 이곳을 찾고 있었다. 2주쯤 전이었나? 그렇다 해도 지금보는 팔공산은 지난 겨울의 기운을 버리지 못한 것 같지만 그 가운데에서도 자연의 이치는 거스를 수 없나보다. 수채물감으로 점을 찍은 듯 보이는 푸른 빛은 봄바람이 불어오고 있다는 걸 말해주는 듯 하니까. 자고로 산은 두 발을 딛어 올라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때론 이런 방법도 좋을 듯 하다. 이렇게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기분좋은 일을 왜 잊고 살았을까. 날씨가 화창한 날엔 대구월드컵경기장까지도 보인다하니 왠만한 대구풍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