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스트 지구

[부다페스트]왕에게 봉헌된 성 이슈트반 대성당 하루종일 걸어다니다 더 이상은 못 견딜 것 같아 지하철을 탔더니 오히려 더 노곤해지는 것 같다. 마냥 좋아했었던 아침과는 달리 조금씩 얼굴 표정도 찌푸려지고 짜증도 조금씩 나지만 '이제 시작인데'싶어 마음을 다시 가다듬는다. 부다페스트에서 온전히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단 하루이기 때문에 오늘 최대한으로 보아야 한다. 아침에 호텔을 나올 때는 이곳저곳 많은 곳들을 가고, 마지막엔 온천에서 피로를 풀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가져온 수영복이 이제는 짐처럼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 ㅎㅎ 이슈트반 성당은 규모가 엄청나다. 헝가리는 대표적 건물들을 규모로 압도하려하나? 하나같이 크기가 장난이 아니다. 한 컷에 담기가 너무 힘들어 원하는 모습의 사진을 찍으려면 발품을 좀 팔아야 한다. 나 같이 단렌즈로 촬영을 하려면..... 더보기
[부다페스트] 페스트 지구 최고의 번화가 바치거리 이제부터는 페스트 지구에 해당한다. 부다페스트의 중심 번화가 바치거리는 현대식과 전통식이 접목해 다양한 볼거리를 가진다. 대구의 중앙로 정도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주변 노점상들이 헝가리 전통품과 성물들을 팔고있다. 여기에서는 성물들을 길거리에서 마구 팔고 있다. 조금만 방향을 틀면 명품가도 즐비하고... '일단 관광을 하고 기념품은 나중에 사자'고 생각했는데 이곳저곳 둘러보다보니 너무 시간도 많이 걸리고 오후엔 비도 오고 해서 여기선 기념품을 하나도 못샀다. 여행하면서 느낀건데 기념품을 사야겠다고 생각한다면 바로 그 자리에서 사야한다.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경우가 훨씬 많다. 이따가 돌아갈 때 사야지하면 절대 못산다. 우린 그래서 길거리 기념품 하나도 못샀다. 일정 내도록~~~ 빈이나 잘츠부르크 만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