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항

동해의 짙은 푸름에 빠져든다, 영덕 블루로드! 아침 일찍 눈이 떠졌지만 몸은 아직 이불 속이다. 창밖으로 어슴푸레 보이는 하늘은 내가 원했던 하늘이 아니었다. D-day를 정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인터넷 날씨를 찾아보며 첫 소풍을 앞둔 어린아이처럼 설레임과 걱정을 반복했다. ... 역시나 기대와 현실은 평행선을 고수했고, 결정장애를 가진 나는 짧지 않은 고민에 빠져야 했다. ‘그래, 칼을 뽑았으니 어떻게든 해보자’ 하는 심정으로 주섬주섬 짐을 싸고 길을 떠났다. 하늘은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 것 같았지만 내 마음은 햇살로 가득했다. 이거면 된거다. 그래, 나는 진짜 “블루”를 찾아 떠난다. 길에도 색이 있나요? 몇 년전부터 들끓고 있는 걷기 여행에서 떠오르는 강자가 있다. 바로 2015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에서 테마관광분야에 선정된 영덕 블.. 더보기
감성을 자극하는 카페, 슈만과 클라라(포항) 프랜차이즈 커피집이 무섭게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요즘, 때때로 만날 수 있는 감성돋는 카페는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듯 느낌을 준다. 우연히 찾았던 경주의 에 반해 다시 찾을 기회를 탐색하다가 포항에도 있다는 소식을 듣고 나들이를 겸해서 달려갔다. 새롭게 알게된 사실 하나! 포항에 무려 2군데의 가 있다는 것이다. 커피도 커피지만 의 최대 매력은 직접 구워낸 빵이 아닐까 싶다. 입구를 들어서는 순간 코 끝을 자극하는 향긋한 냄새는 손을 대지 않고서는 도저히 지나칠 수 없는 그런 마력을 지닌 것 같다. 또 이곳에서 굽는 빵은 100% 유기농 밀가루와 구운 천일염, 국산 팥을 재료로 하기 때문에 건강을 해칠까 하는 걱정은 않아도 된다. 먹는 걸로 모자라 나올 때는 빵으로 한 손 가득하다는 것이 불편하지만 .. 더보기
[포항 호미곶] 태양을 받아들고, 소망을 받아들고 갑자기 향하게 된 겨울 바다, 시작은 그냥 회 한번 먹어보자는 거였다. 진짜 맛있는 회가 있다고 해서 포항까지 갔다. 정말 맛있는 회를 먹기 위해서...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끔찍한 칼바람이 살을 때리는 엄동설한에 이 바닷가에 내가 서 있을 줄이야. 바닷가라 그런가. 바람도, 파도도 장난이 아니다. 조금만 가까이 가면 모든 것을 삼켜버릴 것만 같다. 이곳 횟집은 아는 사람들만 아는 그런 횟집이다. 생산과 소비가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곳. 몇 채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데, 다들 자신들의 배를 가지고 있으면서 잡아온 고기를 팔고 있다. 도시에서 찾을 수 있는 횟집처럼 메뉴가 정해진 것이 아니라 오늘 잡히는 고기가 오늘의 메뉴가 되는 것이다. 파도가 쎄서 꽁꽁 묶어둔 배들이 오늘의 메뉴가 어떨 것이라는 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