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파리] 세느강에 비치는 파리의 야경 마레지구를 살짝 빠져나오면 조금씩 세느강과 가까워진다.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해의 여운과 밤하늘이 서로 자리다툼을 하고 있다. 어둠과 밝은 해, 하늘... 그들은 서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싸우고 있을지 몰라도 보는 사람들은 찬사를 내뱉을 수 밖에 없다. 이 모습을 보고 감동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으랴. 포장마차인가? 이 그림만 살짝 잘라 집에 갖다 걸어놓고 싶다. 에펠탑은 어디에도 빠지지 않는구나. 파리가 세계 여행객이 찾는 1위 관광지 자리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밤의 모습일 것 같다. 관광객들에게 밤은 짧으면 짧을수록 좋게만 느껴진다. 상대적으로 낮의 길이가 길어질 수 있을테니까. 그렇잖아도 짧은 시간에 많은 것들을 봐야하는데 그만큼 밝게 유지할 수 있는 시간이 길어진다면 좋은 .. 더보기
[파리] 마레지구를 우리동네 골목처럼 누비기 [마레지구 Le Marais] 파리 여행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는 지역 중 하나가 '마레지구'이다. 특이한 상점들과 아름다운 카페들이 즐비해있는 이 곳은 거미줄처럼 골목들이 이어져있다. 이 곳에서는 상점들과 판매하는 상품들을 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지만 이 곳을 오가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보는 것도 꽤나 즐거운 일이다. 특히 파리의 유대인 지구라고 할 수 있을만큼 유대인들을 상징하는 별모양을 새긴 상점들도 많이 볼 수 있다. 멀지 않은 곳에 피카소 미술관도 함께 찾을 수 있다. 마레지구는 그 옛날 귀족들이 생활하던 곳이라고 한다. 그런 명성에 맞게 오래된 유서깊은 건물들이 많다. 분위기가 다른 까페들은 그날의 기분에 따라 골라잡아 들어가 허전한 마음을 채울 수도 있을 것 같고, 행복함을 함께 나눌 수도 있.. 더보기
[파리] 퐁피두 문화센터에서의 잡다한 생각들 “우리는 결정을 내렸다. 이 모든 것을 그대로 보여줄 것인가, 아니면 허구적 파사드로 가릴 것인가? 우리의 설계는 바로 그것이었다! 절대적인 단순함이었다.” - 렌초 피아노, 에서 인용, 1994년 국립현대미술관 퐁피두센터의 '퐁피두'는 건물을 지을 당시 대통령의 이름이다(1969년 착공하여 1977년 완공, 지상 6층, 지하2층). 하지만 그것보다 이곳이 더 관심을 받는 이유는 독특한 디자인 때문이다. 외벽은 하나의 건물이 완공되었다고 하기 보다는 건물을 짓기 위한 뼈대만을 형성해놓은 듯한 느낌을 준다. 마티스, 칸딘스키, 몬드리안, 피카소, 미로, 앤디 워홀과 같은 현대 미술의 거장들을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무료로 무선인터넷도 사용가능하다. 시청광장을 빠져나와 한참을 골목 속을 헤매며 다녔다(하루.. 더보기
[파리] 시청사의 위엄에 주눅들다. 13세기부터 존재했었떤 곳으로 역사적으로 아주 의미있는 곳인 것 같다. 13세기이면 우리나라는 고려시대인데... 고려시대에 이런 건물을 지었다는 것이 상상도 어렵다. 현재처럼 시청으로 사용된 것은 프랑스 혁명 이후 재건되고 나서부터이다. 중앙부의 시계 밑에는 자유, 평등, 박애가 새겨져 있다. 어마어마한 규모를 자랑한다. 이곳을 보고 처음엔 시청사일거라 예상했었지만 호텔이라 적힌 것을 보고 '아~ 호텔이구나. 대단하네'라는 생각을 했었다. 무식이 완전 탈로나 버린다. 원어로 Hotel de Ville라고 되어있어 호텔인줄만 알았는데 돌아와서 이 곳이 다시 시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래도 용케 사진 한장은 건졌네. 각도에 따라 파란하늘이 보이기도 하고, 노을이 보이기도 한다. 신비스런 파리의 하늘이.. 더보기
[파리] 자신감 넘치는 음악가의 원맨쇼(One Man Sow) 오늘은 일단 시떼섬에서 노틀담만 보기로 했다. 이미 늦은 시간이라 내부를 볼 수 있는 곳은 아무 곳도 없었기 때문이다. 도시 속의 섬이 주는 느낌은 새롭다. 파리의 시초가 되었던 섬이라 그런가? 파리지앵이 보여주는 자유로움 때문인가? 해가 지기 시작하니 조금 맘이 급해진다. 이젠 어디로 가야하나? 내게 주어진 파리의 마지막 밤을 책임질 유람선 바토무슈다. 몇 일 있으면 저 배위에 앉아있는 사람들과 나의 역할이 바뀌어있을 것이다. 저 배위의 나는 파리의 마지막 밤을 아쉽게 보내며 여기에서의 시간을 곱씹고 있겠지. 어쩜 그땐 눈물을 맘으로 삼키면서 배를 타고 있을지도 모른다. 사진의 순서가 조금 바뀌긴 했지만... 요한 23세 광장에서 나오니 파리 투어버스가 출발준비하고 있는 것이 보인다. 몇 대의 버스들이.. 더보기
[파리] 콰지모도의 사랑으로 아련함을 느끼게 하는 노틀담 성당 고딕양식의 '성모 마리아'성당으로 이 역시 루브르와 함께 파리의 상징이 되었다. 파리에는 노틀담성당이 이곳말고도 있지만 우리가 흔히 일컫는 노틀담성당 또는 노틀담사원은 이곳이다. 1163년부터 짓기 시작하여 근200년이 흐른 1330년 완공되었다. 과거에는 프랑스의 유명 왕들과 귀족들의 결혼식이 이곳에서 행해졌고, 현대에는 국가의 중요한 사안들이 이곳에서 행해져 유명하지만 무엇보다 노틀담성당을 유명하게 한 것은 빅토르 위고의 [노틀담의 곱추]때문일 것이다. 어찌됐건 프랑스 상징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셈이다. 루브르에서 콩코드로 향하지 않고 옆으로 빠지면 바로 프랑스 또하나의 상징 세느강이 나온다. 어느 도시건 강을 따라 발달되기 마련이다. 그래서 강이 도시의 상징이 되는 경우는 흔하다. 서울의 한.. 더보기
[파리] 프랑스 예술의 정점 루브르 박물관 루브르 박물관(Museum du Louvre) 세계 최대의 박물관이라고해도 쉽게 반론하기 힘든 파리의 하이라이트가 바로 이곳이다. 루브르의 방대함은 워낙에 유명한지라 굳이 이야기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다. 카페왕조에서 가장 유명한 국왕 필립-오귀스트가 파리의 영토를 확장하면서 만든 요새가 루브르이다. 건설 초기엔 왕실 궁전의 역할, 역사관, 보물전, 그리고 감옥도 있었따고 한다. 루브르가 궁전으로 있을 때에 대해선 알려진바가 별로 없다고 한다. 단지 최소한의 인테리어만을 갖춘 군사적 요새였을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추측할 뿐이다. 궁전이긴 하지만 국왕이 거주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박물관의 처음 시작은 12점의 그림으로 시작해 지금은 30만점의 예술 작품들로 채워지며 18세기 말이 되어 현재와 같은 미술관이.. 더보기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Opera Garnier)의 거대함에 놀라다 “요컨대 그 오페라 극장은 예술을 신으로 섬기는 신전과 같다.” - 샤를 가르니에 오페라 가르니에, 오페라 극장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샤를 가르니에(Charles Garnier)의 작품으로 1862년 착공하여 1875년 완공되었다. 이때 가르니에는 무명이었는데도 불구하고 171명의 경쟁을 뚫고 공모에서 선정되었다. 죄석이 총 2200개가 넘고, 등장인물이 한번에 450명까지 출연할 수 있다고 한다. 무대 규모로는 세계 최대를 자랑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곳이 유명해진 것은 건물의 화려함과 아름다움일 수도 있지만 샤갈이 그린 객석의 천정화와 4대 뮤지컬 중 하나인 오페라 유령의 배경이 되었다는 것이다. 물랑루즈를 지나 한참을 걸어갔다. 정말이지 동물적인 감각만으로 내려간 것 같다. 물론 지도가 있었지만 '그.. 더보기
[파리] 몽마르뜨에서 물랑루즈까지 물랑루즈 19세기 말부터 현재까지 파리의 밤문화를 이끌고 있는 카바레 붉은(Rouge) 풍차(Moulin) 메트로 2호선을 타고 블랑슈역에서 내리면 바로 눈 앞에 보인다. 무희들의 캉캉춤이 유명하지만 쇼관람료가 싸지 않다. 붉은 풍차만 1885년 만들어진 골동품이고 나머진 새롭게 만들어진 것이라고 한다. 테르트르 광장에서 초상화 한편 그리고 나니 엄청 시간이 지나버렸다. 벌써 점심시간... 배는 고프지만 왠지 유명 관광단지라 비쌀거라 예상하고 이 곳에서의 식사를 포기했다. 그런데 나중에 알았다. 여기 까페들은 10유로 내에서 본식과 후식까지 나온다고 광고해놓았었는데 좀더 싸게 먹어볼 거라고 갔던 곳에서는 달랑 스파게티만 13유로정도 했었다. 잘해보겠다고 하는 일이 꼭 이렇게 뒤통수를 때리는 일이 있다. .. 더보기
[파리] 테르트르 광장-예술가의 꿈을 담다 [테르트르 광장의 예술가들] 사크레쾨르 대성당에서 나와 뒤쪽으로 살짝 돌아 왼쪽으로 쭉~ 길을 따라가면 서쪽편에 테르트르 광장이 나온다. 몽마르뜨하면 떠올릴 수 있는 화가들이 자리하고 있는 곳이 여기이다. 그냥 나와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곳에 있는 사람들은 프랑스 예술협회에 등록되어 화가등록증을 가진 사람들이다. 음악과 그림이 함께하는 곳, 더불어 카페에서 이를 감상할 수 있는 곳, 그 곳이 테르트르 광장이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신의 혼을 다해 하나의 작품을 토해내는 작가들과, 그들의 작품을 통해 유일한 기념을 갖고자하는 관광객의 마음이 이곳에서 충돌해서 일까 입구부터 뜨거운 기운이 느껴진다. 그래서 쉽사리 들어가지 못한다. 예술엔 남녀가 없고, 나이도 없다. 풍경이면 풍경, 인물이면 .. 더보기
[파리] 몽마르뜨 언덕 뒤적이기 몽마르뜨의 기념품 가게 몽마르뜨 언덕 샤크레쾨르 성당을 오른쪽으로 끼고 왼쪽으로~ 왼쪽으로 돌아가면 미술품과 장식품들을 판매하는 상점들이 나온다. 이곳이 예술촌으로 거듭나는데에는 여기 있는 상점들도 한 몫을 한 것 같다. 인파가 붐비는 사크레쾨르 성당을 서둘러 나와 몽마르뜨의 핵심 예술가들을 찾아보기로 했다. 주일이라 그런가, 관광의 계절이라 그런가 아침부터 사람으로 가득하다. 굳이 길을 찾아가지 않더라도 수 많은 사람들이 그 곳을 향해 가고 있으므로 그들의 무리를 따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사크레쾨르 성당은 앞의 모습도 장관이지만 옆, 뒤 어디 하나 빼놓을 것이 없다. 노틀담에서 봤던 물받이가 파리 성당엔 필수품인 것 같다. 어찌보면 건물에 있어 작은 한 부분이지만 그것마저도 소홀히 하지 않는 그들.. 더보기
[파리] 몽마르트 언덕 위 하얀집 사크레쾨르 성당 사크레쾨르 대사원을 로만 비잔틴 양식의 사원으로 '성스러운 마음'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이미 몽마르뜨 언덕의 상징으로 자리잡은 사크레쾨르 대성당은 프러시아 전쟁의 패배와 파리 코뮌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파리 시민에게 정신적 위로와 희망을 주기 위해 1876년 짓기 시작해 1919년 완공했다. 지하묘소에는 이 성당을 짓도록 자금을 마련해준 사업가 르 장틸의 심장이 보관되어 있다. 몽마르뜨의 고지가 눈앞에 보일즈음 정상으로 향하는 푸니쿨라를 볼 수 있다. 물론 공짜는 아니다. 왕복하려면 2장을 사야하지만 지하철티켓이나 카르트 오랑주가 있다는 공짜이다. 푸니쿨라라고 해서 무쟈게 설레임을 가지고 있었는데 거리가 거의 50m정도 밖에 안된다. 역시 그들의 상업성이란... 그래도 그걸 한번 타보겠다고 줄 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