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핀항공

내게 주어진 선물, 스탑오버 헬싱키 파리에서 돌아오는 길, 헬싱키를 선물로 받았습니다. 1박의 행운... 하루에 불과했지만 너무나 큰 선물이었습니다. [핀란드 수오멘리나 섬] 드디어 미지의 세계 핀란드 헬싱키입니다. 우리나라의 노을도 때때로 아름답지만 이곳의 노을은 정말 예술입니다. 함께 보지 못한게 아쉽습니다. 조만간 다시 함 보러 갈까요? ㅋㅋㅋ 조기~ 쪼금 보이는 하늘... 이때 시간이 이미 9시가 넘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말로만 듣던 백야... 멋지더군요. 아마 최고였을 6-7월에 봤다면 어쩜 기절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큰 배 보신적 있으신가요? 타이타닉이 울고갈 정도입니다.(사실 타이타닉을 보진 못했지만) 배를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또다시 기대가 살짝 떠오릅니다. 작년 배로 일본을 다녀오면서 배타는 여행은 못하겠다고.. 더보기
핀에어로 여는 파리 여정의 시작 내게 파리는 꿈에 그리던 곳도 아니었고, 언젠가는 반드시 가야할 곳도 아니었고, 동경해 마지않는 곳도 아니었다.더군다나 그 곳엔 나를 기다리는 사람도 없다. 그런데 어떻게 이 곳에 가게 되었을까? 우연찮은 것도 아니고... 지금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실 올 해는 해외여행 계획이 없었다. 온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신종플루도 그렇고, 개인적인 경제상황도 그렇고, 또한 앞으로 몇 년 내에 다녀와야 할 곳이 몇 군데 생겼기 때문에 그것을 위해 이번엔 한타임 쉬어야 할 시기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만약에 가야한다면 그곳은 프랑스 파리가 아니라 히말라야가 있는 카투만두가 1순위 였으며, 2위는 발트3국이었다. 안나푸르나 트래킹을 꿈꾸며 시중에 나와있는 네팔관련 책은 거의 다 읽었다. 하지만 준비하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