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작지만 알찬 즐거움을 준 홍콩 디즈니랜드(Disney Land) 디즈니의 떨림은 열차에서 시작한다?! 디즈니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법을 제대로 아는 것 같다. 디즈니 리조트행 열차(지하철)를 타는 순간 디즈니의 세계로 빠져들어 버린다. 이 요~물! 디즈니 방문시 기억해야 할 것들! 입장권 미리 구입하기 입구에서 지도(guidemap)과 타임테이블(Times guide) 챙기기(* 한국어판 有) 간단한 간식거리 준비 내가 원하는 디즈니 컨셉 찾기 & FP 찾기 기념품 구입을 위한 디즈니샵 방문 Fireworks(Sleeping Beauty Castle) 시간확인 입장권은 한국에서 미리 준비해가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최근 많은 여행사들에서 해외입장권 판매를 시작하면서 휴가철이 되면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할인입장권'은 기본이고, '1+1 입장권' 부터 시작.. 더보기
옹핑 빌리지의 숨은 명소, 지혜의 길(Wisdom Path)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간 옹핑 빌리지는 신성한 고지로 모든 것이 불교와 관련된 것들로 구성된 듯 하다. 하지만 한국에서 만나는 사찰과는 많이 다른 모습. 일주문이라고 봐야 하나? 나무로 화려하게 채색된 우리 일주문만 보다가 대리석으로 사방이 으리으리하게 꾸며진 것을 보니 왠지 지나가선 안될 곳을 밟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인공적인 느낌이 강한 곳이다. 화려한 깃발이 휘날리는 청동상 입구 광장.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기념촬영을 하곤 하던데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 것인지... 무게가 200톤이 넘고, 높이만도 30m가 넘는다는 세계 최대의 청동좌불상을 만나려면 268개의 계단을 올라야 한다. 뜨거운 홍콩의 태양아래 이 계단을 올라간다는 건 생각보다 힘든 일이지만 옹핑 빌리지를 찾은 이유가 여기에 있으니 의.. 더보기
스카이 레일(옹핑 360) 타고 옹핑 빌리지 가는 길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니 스탑오버 치고 꽤 알차게 홍콩을 돌아다닌 듯 하다. 여행자가 단 몇 일만에 여행지 모두를 둘러본다는 건 어불성설이니 그런 건 꿈도 꾸지 않지만 생각보다 많은 곳들을 다닌 것 같다(물론 많이 돌아다닌다고 좋은 여행은 결코 아니지만...). 홍콩은 스쳐지나가는 곳이었지만 딱 2가지, 옹핑 빌리지에 가는 것과 디즈니에 가는 것은 나름 계획과 준비를 통해 만들어 놓은 일정이었다. 덕분에 비용이나 시간적인 면에서 도움 되는 부분이 있었다. 입구에서 부터 엄청나게 긴 줄을 만나야 했다. 하지만 이건 시작에 불과했으니... 한국에서 구입해간 티켓 덕분에 매표소 줄은 서지 않아도 되었지만 탑승을 위한 줄은 어쩔 수 없이 기다려야만 한다. 옹핑 360은 "Standard Cabin"과 "Cryst.. 더보기
홍콩 야경의 두 얼굴(심포니 오브 라이트 vs 빅토리아 피크) 화려한 홍콩의 밤... "어디로 가야할까?" 단연 1순위는 빅토리아 항구에서 보는 야경일 터이다. 하지만 홍콩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빅토리아 피크도 포기할 순 없다. 같은 곳, 다른 느낌! 욕심많은 우리 자매는 하룻밤에 두 얼굴의 홍콩 야경을 모두 섭렵했다. 만남의 장소, 약속의 장소! 침사추이 시계탑은 빅토리아 하버를 따라 걷는 여행의 시작점이 된다. 어찌보면 생뚱맞아 보이기도 하고, 이 거리에서 시계탑만 툭~ 튀어나온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런던의 빅벤을 따라 만들었다는 말도 있고,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시작지점이라는 말도 있지만 지금은 그저 시계탑일 뿐이라는... 이 길을 따라 영화의 거리와 연인의 거리 등 침사추이 해안산책로가 이어진다... 더보기
시간이 멈춘 홍콩의 그 곳(웡타이신 사원-난리안 가든-치린 수도원) 지역에 따라 얼굴 생김새, 생활양식이나 가지고 있는 생각이 다르다 해도 어디서든 공통적으로 찾을 수 있는 것이 "행복에 대한 염원"이 아닐까 싶다. 누구든 행복한 삶을 꿈꾸며 사람도 만나고, 일도 하고, 쉼의 시간도 가지고... 궁극적으로 모든 것의 핵심에는 행복과 평안한 삶이 아닐까. 홍콩 도심에서 조금 벗어나면 사람들 마음 속 깊이 묻어둔 기원을 볼 수 있는 곳, 웡타이신 사원(Wong Tai Sin Temple)을 만날 수 있다. 여행자의 발걸음에 제동을 가하는 이곳에선 조금 걸음을 늦추어도 좋을 것 같다. ▲ 중매장이 신(Yuelao)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중국,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교사원이 아니다. 노자를 통해 기틀을 형성한 도교의 사원으로 중국인들의 정신세계에 지금까지도 많은 영향을 미.. 더보기
홍콩관광진흥청과 미슐랭가이드가 추천하는 홍콩 맛집(지카우동, 침차이키) 홍콩을 여행하는 이유? 누군가는 쇼핑이라고 하고, 다른 누군가는 한 시절을 풍미했던 홍콩영화의 흔적을 찾기 위해서란다. 그리고 또 어떤 이는 여행은 뭐니뭐니해도 '맛'이란다. 나? 홍콩은 처음인 초보여행자가 뭘 따지겠나. 그저 가르쳐주는 대로 찾아가는 착한(?) 여행자가 될 수 밖에 없다. 홍콩관광진흥청이 알려주는 홍콩의 맛을 따라 가봤다. 반갑게도 멀리에서도 잘 보이도록 하늘 높이 간판을 달아둔 덕분에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지카우동(Jika Udon) 침사추이점 말로 설명할 순 없지만 홍콩하면 떠오르는 분위기~~~를 상상했다면 Oh No~ 입구를 들어서는 순간, 차분하고 모던한 분위기에 살짝 놀랐다. 그도 그럴 것이 지카우동은 일본음식을 홍콩화시켜 판매하는 체인 음식점이다. 동서양의 문화가 적.. 더보기
[홍콩] 손바닥만한 크기지만 뷰는 최고였던 홍콩 숙소 작년 여름여행에선 비싼 영국의 물가를 생각해야 했기에(런던 올림픽 때문에 시즌동안 물가가 더 올랐던 걸로 기억한다) 최대한 홍콩에서의 비용은 줄일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찾게된 것이 원룸형 숙소인 Panda였다). 헌데... 홍콩 호텔들의 리뷰를 보며 룸크기에 대한 불만들을 봤기에 감안은 했지만 작아도 너~무~ 작다! 싼가격이니 그럴 수 있다하지만 어쨌든 작은 방을 보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방 안에 있는 것이라곤 한쪽 벽면을 완전히 장악한 침대와 벽걸이 TV, 에어콘, 작은 탁자, 침대 아래 서랍장이 전부인 곳이다. 하긴... 이렇게 펼쳐놓고 보니 뭐... 크게 빠지는 것도 없는 것 같긴 하다. 숙소에서 오래 머무를 것도 아니고 밤에 들어와 잠만 잔다 생각하면 크게 아쉬울 것도 없다. 아~ WIFI.. 더보기
홍콩경유 영국행(인천-홍콩-영국) 캐세이퍼시픽(Cathaypacific)항공 기내 서비스 & 홍콩공항 해외여행을 떠나는 많은 사람들이 여러모로 편리한 국적기를 이용하고자 하지만 세계적인 서비스를 자랑하는 만큼(물론 최근엔 사고 소식이 종종 들리긴 하지만) 가격대가 만만치 않다. 하지만 조금 생각을 달리해보면 기왕 해외문화를 체험할 요량이라면 그 첫 시작부터 푹~ 빠져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여행에선 현지에서의 경험을 최대화하려고 하니 어쩔 수 없이 다른 부분들은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 중에서 가장 부담이 되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항공권의 부담! 물론 여행고수들을 통해 저렴한 항공권을 특템할 수 있는 방법이 인터넷에서 활개치고 있지만 방법을 알면서도 이용할 수 없는 직장인들에겐 맘 아픈 이야기일 뿐이다. 여기까진 약간의 투정과 하소연... 어찌됐건 저렴한 항공권을 찾다보면 국적기보단 해.. 더보기
여행지에서 호텔을 버리자! - 현지인처럼 살아보기!(Wimdu) 7월에 떠나는 영국여행을 위해 인터넷을 뒤적이기 시작한지 몇 일만에 평소 내가 원했던 여행컨셉에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숙박시설을 사이트를 찾아냈다. 이름하여 화려하고 쾌적한 호텔도 좋은 경험이 될 수 있지만 때로는 현지인들은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는지 보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다. 그런데 생각보다 손쉽게 원하는 공간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바로 Wimdu가 그곳이다. ▶ (https://www.wimdu.co.kr/) 접속해서 내가 가려고 하는 곳과 날짜, 동행인수 등을 입력하면 컴퓨터가 알아서 숙소를 보여준다. 이렇게 럭셔리한 독채도 볼 수 있고 이렇게 러블리한 개인방도 가능하다. 원하는 컨셉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는... 그래서 나도 여행지와 날짜를 입력하니 그 날짜에 예약이 가능한 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