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금소로

[프라하] 연금술사들이 거닐던 미지의 세계 황금소로 황금소로는 중세시대 연금술사들이 살던 마을이다. '난쟁이가 살던 곳인가?'하는 생각이 들만큼 하나같이 쪼그맣게 생겼다. 줄지어 있는 상점들도 몇 명만 들어가면 가득차버린다. 작은 집들의 아기자기함도 이 곳의 매력이지만 그보다 은은한 색들이 주는 어색하지 않은 강렬한 빛이 미지의 세계를 기대하는 관광객들의 기억에 더욱 크게 각인된다. 연금술사들의 집이었다고 하니 더욱 신비감이 감돈다. 이 곳은 들어서기 전에는 설레임을, 들어서고 나서는 중세의 고귀함을 몸으로 느낄 수 있다. 한100여미터가 조금 넘는 골목인데 이 골목을 들어가는데도 입장료를 받는다. 물론 프라하 성 입장료에 포함되어 있긴하지만. 황금소로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은 파란색 페인트가 인상적인 22번가이다. 체코의 대표작가 프란츠 카.. 더보기
[프라하] 프라하의 변덕스런 날씨 카렐교를 넘어 언덕 위의 프라하 성을 향해 걸어간다. 어쩌면 프라하에 도착한 시간부터 우리의 궁극적인 목적지가 이 곳이었을지도 모른다. 우리가 의식하지 못했지만 마음 속 어딘가에 정해놓은 목적지말이다. 카렐교에서 보이는 프라하성은 바로 코 앞인데 가는 길은 멀고도 험했다(?). 멀고도 험했다기 보다는 언덕 위에 있어 올라가는 길이 생각보다 가파르고 생각보다 길었단 뜻이다. 그것도 중간엔 계단으로 만들어진 곳들이 있어 2배의 어려움... 차를 타고 좀 더 빨리 갈 수 있었지만 성까지 골목골목 어느 하나 빠뜨리고 싶지 않아 걸어올리가는 것을 선택했다. 힘들다는 것을 알면서도 산을 오르고, 산을 오르고나면 그때의 힘듦이 저절로 사라지듯이 프라하성 문 앞에 서니 힘들었단 생각이 모두 사라진다. 프라하성문에는 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