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푸강

[상하이] 유럽에 뒤지지 않는 상하이 야경 배 위에서 내리기 전 고생한 것에 비하면 너무 간단하게 크루즈에 올라 타 허전함이 더 크게 느껴진다. 아니다, 뱃 속이 허해 그렇게 느껴졌을 수도 있다. 간단히 배를 채우고 나니 상하이에서 크루즈에 탑승한 많은 승객들을 위한 안전교육을 다시 한다. 오리지널 안전교육이다. 객실 내에 있으면 몇 번의 방송 후 '웽~'하는 소리가 나면서 비상구로 나오도록 하고 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비상구를 찾아가고 있고, 승무원들은 비상대피소로 우리를 안내하고 있다. 씨패스 카드에 씌여진 번호와 갑판의 번호가 일치하는 곳이 내가 가야할 비상대피소이다. 절대로 있어서는 안될 일이겠지만 만에 하나 탈출해야 할 경우가 발생한다면 내가 타고 가야할 비상용 보트이다. 근데 이곳에 서서보니 이 보트를 타야할 사람들이 꽤 많다. 다.. 더보기
[상하이] 상하이 사람들의 일상 풍경 여행에서 여행자의 시선을 끄는 것은 잘 알려진 멋진 풍경과 문화재이기도 하지만 때로는 그 뒤켠에서 일상적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더 큰 여운을 남기며 오랜 시간 기억으로 남을 때가 있다. 상하이는 아주 짧은 시간, 정말이지 눈 깜짝할 만큼의 시간동안 밖에 머무를 수 없었던 곳이라 큰 아우라를 남기기에 부족함이 있었지만 살짝 엿볼 수 있었던 일상적인 모습에 은근한 웃음이 지어지기도 한 그런 곳이었다. 터미널 근처는 많은 배들이 오가는 곳이라, 특히 와이탄 주변의 웅장한 건물들 덕분에 화려한 모습이 주를 이루었지만 안으로 들어갈수록 새로운 모습들을 볼 수 있었다. 사실 이런 화려한 모습의 중국은 내 기억에(이 기억이 어디에서 온 것인지 그 출처는 분명치 않지만) 있는 중국과는 조금 차이가 있어 그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