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쿠오카 타워

[후쿠오카] 사람의 손으로 만든 시사이드 모모치 해변공원 후쿠오카 타워에서 보는 마리존의 모습이다. 후쿠오카 타워가 후쿠오카의 상징이라면 마리존은 시사이드 모모치 해변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마리존은 많은 가이드북에서 리조트라고 설명되어 있는데 내가 보기엔 그냥 예식장이다. 바다에 둥둥 떠 있는 예식장이라... 일본사람들이 꿈꾸는 로맨틱한 결혼을 엿볼 수 있다. '결혼은 교회에서, 장례는 절에서'라는 말을 들은 적 있는데 예식장의 모습이 교회처럼 생겼다. 사진만으로는 유럽의 어느 한 해변에 온 것 같은 느낌이다. 모모치 해변을 더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 다가간다. 해변을 찾기엔 조금 이른 시기라 많은 사람들이 있진 않지만 바닷바람을 맞으며 산책하기엔 날씨도, 해변의 모습도, 기분도 모두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 꼬마들이 작은 분수(?) 장식에서 물.. 더보기
[후쿠오카] 후쿠오카 타워에서 보는 후쿠오카 시내모습 땅에서 234m 떨어진 곳까지 솟아있는 후쿠오카 타워를 향해 간다. 아침에 눈을 떠서 바라본 곳이 이곳이다. JAL 건물과 야후돔, 후쿠오카 타워가 해변가에서 일렬로 서 있는 모습이 내게 각인된 후쿠오카의 모습이었다. 그 상징적인 모습을 가진 곳으로 향해간다는 것, 이번 여행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것, 여러가지 마음으로 가득채워 타워를 향한다. 정말이지 한눈에 쳐다볼 수도 없을 정도로 높이높이 솟아있다. 맨 꼭대기에 솟은 안테나만도 100m 가까이 된다. 광각렌즈임에도 한눈에 담기가 어렵다. 저 멀리로 떨어지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후쿠오카의 과거와 함께 사람들의 기억 저편으로 서서히 저물어가고 있는 하카타 포트타워이다. 하카타 포트타워가 있는 베이사이드 플레이스 하카타도 최고로 인기있는 관광지였지만 로마제.. 더보기
[후쿠오카] 후쿠오카 타워 전체 높이 234m 1989년 아시아 태평양 박람회를 위해 세워진 후쿠오카 랜드마크이자 현재 일본에서 가장 높은 해변 타워 더보기
[후쿠오카] 여행의 시작 이번 크루즈 여행의 마지막 기항지 후쿠오카에 도착했다. 후쿠오카는 한번 지나쳐 본(?) 경험이 있는지라 조금은 편안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어색하지 않게 이 도시를 둘러볼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 지난번 이곳을 그냥 지나쳐간 것이 못내 아쉽두만 그리 오래지 않은 시간 내에 이곳에 올 수 있어 기쁜 마음이 한가득이다. 조금 더 알아간다는 설레임과 마지막이라는 아쉬움이 함께하며 이곳 여행을 시작한다. [후쿠오카, 福岡] 후쿠오카는 일본의 7번째 도시이며 큐슈에서는 가장 큰 도시이다. 동시에 일본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힌다. 실제 거주 인구는 130만 이지만 유동인구는 350만이 넘는 작지만 활기찬 도시이다. 이렇게 유동인구가 많은 이유는 후쿠오카가 공업도시라는 점도 있지만 요즘은 소비도시로 더.. 더보기
크루즈 기항지 컬렉션-상해, 나가사키, 가고시마, 후쿠오카 누군가는 크루즈 여행의 꽃이 새롭고, 다채로운 기항지를 만나는 것이라고 이야기하더군요. 크루즈 선내에서 만끽할 수 있는 즐거움도 크지만 잠시 멈춰 선 기항지에서 만날 수 있는 광경은 여행에 있어 또 다른 생명력을 부여해주는 것 같았습니다. [한중일 크루즈 기항지 관광] 4월 2일을 시작으로 우리나라를 시작으로 하는 크루즈 여행의 길이 열렸습니다. 한-중-일을 잇는 새로운 바닷길이 지금은 여행의 길로 열렸지만 이를 계기로 하여 더 많은 가능성과 더 큰 관계의 변화를 담아 아시아에 전역에 변화를 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현재 한-중-일 크루즈의 기항지 관광은 2가지 코스로 운행 중입니다. 전 부산(한)-상해(중)-나가사키(일)-가고시마(일)-후쿠오카(일)-부산(한) 순서의 기항지 관광을 했고, 또 다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