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가시야마 온천

[후쿠시마] 타기노유 료칸에서의 마지막 이야기 나중에 알았는데 내가 묵었던 타기노유 료칸은 쇼스케노야도 타기노유라는 정식 명칭을 가지고 있으며, 후쿠시마에서 가장 오래된 료칸이란다. 1300년 되었다(여성중앙)고 나오는 곳도 있고, 120년 되었다고 말하는 곳도 있는데 1300년보다는 120년이 조금 더 믿을만한 것 같다. 1300년이라면 일단 세는 것부터가 힘드니까... ^^; 익살스러운 이 모습이 타기노유 료칸의 상징인 듯 하다. 각 객실마다 입구에는 요녀석이 그려져 있으니 말이다. 처음에는 별의미 없이 봤는데 객실 앞에는 모두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그 모습들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다. 화장실 입구를 찍어놓는 건 좀 우스워보이는 일이지만 깔끔한 모습이 그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주리라 생각한다. 어떤 여행에서든 기본적 생리욕구를 어려움 .. 더보기
[일본 후쿠시마] 일본의 대표 연관 검색어 료칸(타기노유 료칸) 생각보다 일찍 해가 진다. 조금씩 어둑어둑해지고, 넘어가는 해시계를 따라 배꼽시계도 함께 움직인다. 우리가 가는 호텔지구엔 적당한 슈퍼가 없다하니 시내(?)에서 먹을거리를 간단히 산 후에 료칸으로 들어가기로 했다. 평소 군것질 거리를 즐기지 않는 우리 자매는 편의점 구경만 실컷하고 료칸으로... 히가시야마 온천지구 히가시야마 온천지구는 지금으로 부터 약 1300년 전, 한 스님에 의해 발견되었다고 한다. 아이즈 지역에서는 꽤 역사적 의미를 지닌 온천으로 풍부한 자연경관까지 갖추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으며 이 곳에 있는 몇 몇 온천에서는 게이샤의 공연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운이 좋다면 영화에서 등장하던, 게이샤들이 골목길을 다니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또 한가지, 이곳 료칸들은 화려한 색으로 만들.. 더보기
겨울의 후쿠시마 Preview 2 드디어 두번째 날의 해가 떠올랐습니다.... 라고 하고 싶었는데 창문을 열어보니 눈부신 태양 대신 새하얀 눈꽃들이 온 세상을 덮쳐버렸습니다. 윌리님의 말에 따라 적어도 3번 온천물에 몸담그기를 하기 위해 어젯밤 시원하고 짜릿한 맥주도 포기하고 6시에 시계를 맞춰두고 잠자리에 들었으니 지금 일어나지 않으면 눈앞에서 캔맥주들이 비처럼 쏟아져내릴 것만 같습니다. 참 다행인 것이 아침잠이 많기로 세계 랭킹을 달리는 저도 여행만 오면 이른 아침 눈이 번쩍 떠지니 이거야 말로 여행체질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숙소 창 밖으로 보이는 계곡입니다. 밤새 물 흐르는 소리가 들리더니 이런 제 모습 좀 봐달라고 떼를 쓴 모양입니다. 이제야 봤으니 우리가 야속하게도 느껴지겠네요. 아침 일찍 일어나 온천에 들어간 것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