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efchaouen

내 마음을 사로잡은 셰프샤우엔 숙소, 까사 사빌라(Casa Sabila) 어릴 적 즐겨 불렀던 노래 가운데 이런 가사가 있었다. "파란 나라를 보았니?"로 시작해 꿈과 사랑이 가득하고, 천사들이 살고, 울타리가 없는 그런 나라... 내가 그 맘때 이곳 셰프샤우엔을 알았다면 '저요~'라고 하지 않았을까. 셰프샤우엔의 푸른빛을 그대로 담은 하룻밤 우리 집, 까사 사빌라(Casa Sabila)는 여러모로 내 맘에 꼭 드는 숙소였다. 마을 어귀에서 한참을 걸어오며 '내가 숙소를 잘못 잡은 건가?' 하는 마음이 스멀스멀 올라올 때쯤 까사 사빌라에 도착했다. 정확한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그나마 최고의 정보를 제공하는 구글은 안타깝지만 언제나 평면이다. 셰프샤우엔에서 숙소를 찾을 때 중요한 조건으로 1순위는 메디나에 가까운 곳, 다음으로 산과 가까운 곳으로 전망이 좋은 곳이었다. 그러다 .. 더보기
하늘 아래 모든 파랑이 모인 곳, 셰프샤우엔 셰프샤우엔은 모로코의 작은 마을이다. 마을 내부에선 차가 돌아다닐 수도 없고, 돌아다닐 필요도 없다. 이런 작은 마을이 어떻게 세계적으로 유명한 곳이 되었을까. 모로코 여정에서 절실하게 느꼈지만 셰프샤우엔이 유명해진 데는 사진과 SNS의 영향을 빼놓을 수 없을 듯하다. 공항? 기차? No. 버스만으로 갈 수 있고, 버스도 그리 많지 않다. 탕헤르에서 셰프샤우엔으로 가는 버스는 하루 2번, 카사블랑카에선 1번, 그나마 많은 곳이 페스(Fes)에서 5번 정도이니 주요 도시에서 오가는 교통편도 원활하지 않은 작은 마을이다. 정말이지, SNS의 위력은 어마어마함을 느끼며 이곳에 당도했다. 지금까지 내가 경험한 중에는 포루투갈의 알파마 골목이 가장 복잡하게 얽힌 거미줄 같았는데 셰프샤우엔은 그런 알파마 몇 개를 .. 더보기